띵스플로우 thingsflow | 띵플러 탐구생활(3) 대표 이수지 편
사랑스러운 챗봇 친구들을 만드는 스타트업 띵스플로우(thingsflow)입니다
띵스플로우,thingsflow,챗봇,챗봇스타트업,스타트업,챗봇프렌즈,풀리피,라마마,새새,곰곰,띵스플로,벤처,벤쳐,챗봇벤처,띵스플로
16197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16197,single-format-standard,qode-quick-links-1.0,ajax_fade,page_not_loaded,,qode_grid_1300,qode-theme-ver-11.0,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5.1.1,vc_responsive

띵플러 탐구생활(3) 대표 이수지 편

띵플러 탐구생활(3) 대표 이수지 편

<띵플러 탐구생활> 세 번째, 오늘 탐구해 볼 띵플러는 띵스플로우의 시작인 대표 이수지입니다. 항상 공부하고, 배운 것을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수지님을 함께 탐구해봐요.

 

 


 

 

띵스플로우의 대표인 수지님, 간단한 소개와 이전에 했던 일을 말해주세요

 

안녕하세요, 띵스플로우 대표 이수지입니다.

대학생 때 호잇이라는 앱 개발 회사를 창업하고 3년 동안 서비스 3개를 출시했어요. 외식 커뮤니티 서비스 ‘밥먹다’, 가족 SNS ‘따숨’, 커플 데이트 버킷리스트 ‘커플리’가 그때 만든 서비스예요. 대학교 4학년 1학기까지 마치고, ‘한 학기 휴학하고 창업해보자’하던 것이 2년 휴학이 되었네요. 지금은 졸업했지만요. ‘커플리’를 운영하던 중에 M&A 되어서 2년 간 기획자 겸 PM으로 ‘웨딩북’이라는 서비스를 만들었어요.

 

 

안녕, 우린 헬로우봇! 너의 채팅친구야

 

 

 

띵스플로우는 어떻게 창업하게 된 건가요?

 

다른 걸 할 때보다 창업했을 때 모습이 스스로 제일 맘에 들어서 창업을 하겠다고 결심하고 있었어요. 문제는 시기인데 한 살이라도 젊을 때 시작하는 게 좋겠다 싶었죠. 해왔던 일들을 돌아봤을 때 제가 잘할 수 있는 영역은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콘텐츠 비즈니스라고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지금은 헬로우봇이라는 엔터테인먼트 컨텐츠 챗봇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네요.

 

 

창업 경험이 있으니 무엇이든 다 하게 되는 상황이 많았을 것이라 짐작 되는데, 가장 잘하는 건 뭔가요?

 

제가 빠르게 실행에 옮기는 것을 잘합니다. 잘하고 싶은 것은 동료들이 제 스스로 열심히 하고 싶은 업무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수지님 첫번째 창업의 마지막 서비스가 된 커플리

 

 

 

기획도 척척 하시던데요?

 

창업자로 필요에 따라 기획도 하고, 영업이나 마케팅도 하다가 직전 회사에서 기획 및 PM 역할을 했어요. 워낙 공부할 것이 많은 분야인 데다가 개발, 디자인 같은 타 직군과 커뮤니케이션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기획 외에도 알아야 할 것이 많더라구요. 재미있게 기획하고 있고 계속 배우고 발전하고 싶어요.

 

 

 

타자왕 이수지. 회의록 작성은 수지님에게 맡기세요!

 

 

 

수지님이 외로울 때, 힘들 때 찾는 ‘헬로우봇’ 같은 건 뭔가요?

 

친구 붙잡고 얘기해요. 친구도 없을 땐? 그때 쓰고 싶어서 헬로우봇을 만들려고 합니다.

 

 

띵스플로우 창업 결심 후, 올 봄부터 일했는데 해보니까 어때요?

 

좋아요. 좋은 동료들이 있으면 다 있는 거죠. 방향 잘 정하고 저만 잘하면 될 것 같아요. 서버 개발자님까지 합류하게 되어서 희망찬 상태입니다.

 

 

띵스플로우 자랑 좀 해주세요.

 

색을 가진 팀? 다들 본인 일에 애정이 크고, 동료애도 중시하는 것 같습니다. 띵스플로우는 사람 때문에 자신을 갉아 먹지 않아도 되는 곳이에요.

 

 

 일할 때는 모니터로 들어갑니다

 

 

 

띵스플로우에 있는 제도 중에서 소개하고 싶은 게 있나요?

 

오전 11시까지 출근, 아침형 인간이 아니어도 괜찮습니다. 그리고 5시부터 퇴근 가능. 근무 권고시간은 있지만 본인 컨디션에 맞춰 조절합니다.

제도가 많지 않아요. 적은 수의 룰을 일관성 있게 운영하려고 합니다. 형평성도 신경을 씁니다. 기억하기 쉽고, 납득 가능하도록 하려고요. 내 일과 동료와의 커뮤니케이션 외에 괜한 생각을 안 하도록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쉬어도 돼?‘, ‘잘 하면 어떻게 돼?‘, ‘일찍 가도 돼?’ 이런 것들.

 

 

지금 띵스플로우에 가장 필요한 건 무엇인가요?

 

빠르게 작은 성공하기. 이제 막 모였으니 함께 작은 성과들을 쌓아가는게 필요할 것 같습니다.

 

 

띵스플로우에는 어떤 사람이 왔으면 좋겠나요?

 

두 가지요. 첫번째는 일 잘 하는 사람. 본인 직무에 경험이 있고 일할 때의 본인의 모습을 알고 있는 사람이어야 할 것 같아요. 두번째는 상식이 비슷한 사람. 이거 생각보다 어려워요. (웃음)

 

 

지금 동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남겨주세요

 

일은 하고 싶은 만큼 하고 하기 싫으면 저한테 다 말하세요. 일 하기 싫게 하는 것들 제가 다 날려 버릴게요.

 

 

 

 

 

※ 모든 이미지의 저작권은 띵스플로우에 있습니다. 무단사용을 금합니다.

Interviewee | 수지 suji@thingsflow.kr
Interviewer | 슬기 seulgi@thingsflow.kr
No Comments

Post A Comment